Home 당뇨 다이어트 마른당뇨와 비만당뇨

마른당뇨와 비만당뇨

마른당뇨와 비만당뇨
이미지명

당뇨에도 마른 당뇨가 있고, 비만당뇨가 있습니다.

비만인 사람이 당뇨라고 하면 쉽게 납득이 갑니다.
비만과 당뇨는 모두 대사성질환으로 연결고리가 깊은 질환입니다.
즉, 비만이 있으면 당뇨가 올 확률이 높고, 당뇨가 있으면 반대로 비만할 확률이 높습니다.

하지만 마른 사람이 당뇨라고 하면 쉽게 이해되지 않습니다. 마른 사람이 왜 당뇨일까요?

우선 마른 당뇨는 무척 예민한 성격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스트레스가 많고 본인 또한 스트레스에 취약해서 뇌의 포도당 요구량이 많아져 혈당이 높아집니다. 
예민한 성격 때문에 숙면이 어려워 수면장애가 생기므로 더더욱 피곤해지고 포도당 요구량이 많아지는 악순환이 생깁니다. 
마른 사람은 특히 혈당 수치에 매우 민감해서 조금만 올라가도 금방이라도 몸이 안 좋아진 것처럼 좌절하고 힘들어합니다.

 

마른당뇨 치료하기

따라서 마른 사람이 당뇨에 걸리면 가장 먼저 바꿔야 할 생활 습관이 수면입니다.
저녁 11시 전에 취침을 해야 뇌를 충분하게 휴식할 수 있습니다.
예민하고 스트레스에 취약한 성격까지 바꾸면 좋겠지만 수십 년간 지녀온 성향을 한 순간에 바꾸기가 어렵습니다. 우선은 수면 습관 먼저 바꿔야 합니다.

비만당뇨 치료하기

반대로 당뇨 환자가 비만이라면? 간단합니다. 우선 체중 감량을 확실하게 해야 합니다.
체중을 줄이는 과정에서 음식을 조절하게 되고 운동을 하게 됩니다. 그러다보면 혈당 수치도 자연스럽게 좋아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마른 당뇨는 스트레스도 줄여야하고, 성향도 바꾸려고 노력해야하고, 
수면 습관도 철저히 지켜야 하는데 차라리 비만인 당뇨가 더 치료하기 쉬워 보이지 않은가요? 
대부분의 성인 당뇨 환자는 마른 당뇨보다는 비만 당뇨입니다.

체중감량으로 비만과 당뇨 둘 다 잡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