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당뇨초기 치료하기 초기당뇨 증상

초기당뇨 증상

초기당뇨 증상
이미지명 이미지명
이미지명

초기당뇨 증상

당뇨 완전 초기, 무증상 즉 증상이 없을 때가 치료하기 가장 좋은 시기다

혈당이 높아지는 당뇨초기에는 혈당만 높을 뿐 다른 증상들을 만들지 않습니다.

다른 증상이 없다는 건 당뇨가 그만큼 진행되지 않았다는 뜻이고,

혈당만 높은 상황이기에 일시적으로 올라간 혈당만 조절해주면 됩니다.

증상이 없어 자각하기 힘들지만 건강검진 등을 통해 발견한다면 치료를 바로 시작하는게 좋습니다.

치료가 가장 빠른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당뇨 초기 증상

  • 1

    평소보다 소변횟수가 늘어나고, 배뇨량이 많아진다.

  • 2

    몸 안의 수분이 부족해 계속해서 갈증이 난다.

  • 3

    갑작스러운 체중 감소가 발생한다.

  • 4

    허기가 지면서 공복감을 채우기 위해 음식을 많이 먹게되는 '다식증'이 나타난다.

  • 5

    안구 질환이 나타난다.

  • 6

    손발 저림 현상이 일어난다.

3多 1少 증상이 생기는 당뇨초기, 치료가 필요한 시기이다.

당뇨를 진단하고 치료할 때 혈당 수치도 중요하지만 요당 또한 당뇨병 증상과 합병증과 관련이 있어 간과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흔히 당뇨병 3多 증상이라고 할 때의 ‘다식(多食), 다뇨(多尿), 다음(多飮)’ 증상은 요당과도 관련이 있으며,

당뇨가 한참 진행된 후 나타나는 합병증 증상 또한 요당과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당뇨병 초기에 생기는 대표적인 세 가지 증상은 다식(多食), 다뇨(多尿), 다음(多飮)입니다.

당뇨초기 증상에는 무증상과 3多(다식, 다뇨, 다음)가 있다.

당뇨가 완전 초기인 경우에는 증상이 없습니다.
즉, 무증상이다. 증상이 있다는 건 이미 당뇨가 진행되고 있음을 의미합니다.
‘다음, 다뇨, 다식’ 즉, 3多 세 가지가 바로 당뇨초기 증상입니다.
당뇨병이 더 진행이 될수록 치료기간도 비례해 늘어나기 때문에 당뇨초기 증상을 느낀 바로 그 순간,

3개월 안에 치료를 시작해야 합니다.

다음 소변을 자주 보고 탈수 현상이 발생해 입이 자꾸만 마르는 현상이 나타난다.
그래서 입이 써서 사탕을 먹게 되는데 이럴 경우, 오히려 혈당이 올라간다.
다뇨 소변으로 포도당이 빠져나갈 때
균형을 맞추기 위해 물도 함께 나가는데, 이 때문에 소변을 자주 보게 된다.
특히 새벽에 화장실 가는 현상이 나타난다.
다식 요당이 생기면 내가 써야 할 포도당,
즉 에너지가 소변으로 빠져나가기에
배가 자주 고프게 되는 현상이 나타난다.